내게 짓던 웃음이 참 예뻤지만 네 맘…

내게 짓던 웃음이 참 예뻤지만 네 맘은 항상 표정을 짓지 않아. 상처 난 것들을 보여주면서 치유 받길 거절하는 널 보며 내가 할 게 못 되는구나. 혼자 한 사랑은 스스로 이별해야 되네. 사랑이었다 사랑이었다. 이제 와 보니 사랑한 거였다. 나답지 않던 말과 행동이 멋대로 굴고 있는 심장이 사랑이었다 사랑이었다.


슬기라디오 노래추천 사랑이었다 itwaslove zico 지코 루나 넘예쁘다 노래 song 🍀봄 에 저녁 에 들어야해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